•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러그
  • 카페
  • 유튜브
(*.220.148.212) 조회 수 15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희선 해병대전략캠프 훈련본부장을 만나다

이희선 전우는 부사과189기(1987.8~1989.12까지복무)다. 그는 대학 2년을 다니다 해병대에 지원입대 했다고 했다.

해병대 부사관으로 가서 죽기 아니면 장애인 밖에 더 되겠냐는 생사결단으로 지원했는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초. 중. 고등학교 12년간을 학교 폭력에 시달렸다고 했다. “가방 들어라” “뭐 사와라” “서울구경 시켜줄게…”하며 머리를 잡아들고 휘두르는 등 매일 괴로움에 시달렸다고 했다. 180cm로 훌쩍 키만 컸을 뿐 쇠약한 몸매에 용기도 없고 기만 죽어서 살아 왔다고 했다. 어렸을 때부터 동네에서는 ‘약골이고 병을 달고 다니는 애’라고 하면 자기였다고 했다.

“왜 한번이라도 덤벼보질 않았느냐”고 하니깐 괴롭힘을 당할 때는 고개를 숙이고 한참 생각하다 “에이! 한번 붙어봐야겠다”고 결심했을 때는 애들이다 가고 난 후였다고 한다. 오죽하면 ‘엄마는 왜 나를 나아가지고 이렇게 힘들게 하나!’ 하고 죽으려고 했던 적이 여러 번 있었다고 했다. 마침 지금 언론에서 떠드는 학교 폭력에 시달리는 청소년들의 말을 재생 시킨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였다. “그런 사람이 어떻게 해병대에 갈 용기를 가졌는가?”라고 물으니 “죽으려고 갔다”고 말한다.

얘기인즉, 그의 고향 전북 임피면은 해안가에 있어 지원입대를 안라면 모두 방위로 갔기 때문에 해병대로 간 사람이 없어 해병대에 대한 얘기라고는 ‘해병대 가면 죽거나 살거나 병신이 된다.’ ‘순진한 애들이 해병대 가면 깡패가 된다.’는 등 나쁜 얘기만 들어서 해병대가 정말 그런 곳인 줄 알고 해병대 가서 죽어버리자고 지원했다고 했다. 그런데 죽기는커녕 두 달 안에 완전히 인간개조가 됐다고 했다.

입소하니까 정문에 있는 돌탑에 ‘인간개조의 용광로’라는 글이 눈에 확 들어왔고 A4용지에 작은 글씨로 2장이 빽빽이 찬 글을 다 외어야 하는데 못 외면 개 패듯 하는데 안 맞으려고 1시간 만에 달달외었다고 한다. 그 내용이 ‘무적 해병이 되기까지’라는 해병대의 역사였다고 했다.

자신이 두 단 안에 인간개조가 되었음을 확인한 것은 첫 휴가 때였다고 했다. 복장은 빳빳하게 각을 잡고 팔각모를 쓰고 바지에 링을 차고 ‘저벅저벅’하고 걸으면 최고의 해병대 폼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학교 다닐 때 심하게 괴롭히던 애가 방위를 나왔는데 마주치자 “너 해병대 갔구나!” 하며 말투부터 틀려지더란다. “응 너 방위 제대했냐?”하고 내려 보듯 말하니까 눈을 아래로 깔며 웅크리는 모습을 볼 때 해병대 간 것을 아주 잘했다고 생각했단다.

면에서 해병대 1호가 됐는데 ‘아픈 애’ ‘친구한테 맨날 얻어터지는 애’의 대명사였던 자신이 이제는 선배들까지 휘어잡는 강한 사람으로 재탄생한 것이 롤 모델이 되어 면에서 세 명 정도 추가로 갔단다. 자신은 해병대를 나온 후 당당하고 매사에 자신감 넘치는 인생으로 변했다고 했다. 제대 후에는 어깨를 늘어트리며 남을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했던 옛날의 자기였다면 상상치도 못했던 현대 자동차 영업사원이 됐다고 했다.

결혼하여 큰아들 ‘훈민’이와 딸 ‘정음’이를 데리고 3년간을 서울에서 힘들게 살았던 적도 있었다고 했다. 출근이 3시간 걸리는 직장도 다녔고 안 해본 일이 없었지만 해병대 정신으로 극복하며 최선을 다하니까 길이 열리더라고 했다.

한번은 강남에 있는 기획사를 다녔는데 월급 150만원을 준다고 하길래 50만원만 달라고 했단다. 자신은 아무 능력도 없고 서울지리도 모르니 그것도 감사하고 다녔는데 그 직장은 인재들만 있는데 사장보다 직원들 책상을 매일 아침 깨끗하게 닦아주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니까 자신을 지방공대출신이라고 상대도 잘 안했던 사람들이 마음을 열면서 보던 책도 주며 여러 가지를 가르쳐 주더라는 것이다. 자신은 공대를 다녀서 능력도 부족하고 IQ도 96밖에 안되는 핸디캡을 극복하려고 남이 1시간에 배울 것을 10시간 이상의 노력을 했노라고 인생성공 비결을 얘기 했다.

해병대정신인 ‘도전’, ‘자신감’, ‘열정’, ‘협동심’, ‘소통'을 키워드로 해서 행동훈련과 정신훈련을 겸하고 있는데 처음 입소 당시는 타군 출신들이 대부분이고 기성세대들이다 보니 “내가 왜 해병대훈련을 받느냐?”고 불만을 표했다가도 훈련을 마치면 모두 만족해하며 해병대정신이 곧 자신과 가정과 사회를 지키는 가장 중요한 정신인 것을 알고 간다고 했다. 훈련을 받았던 4,700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93.8%가 이런 훈련이 기업에 꼭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하면서 이희선 본부장은 만면에 웃음을 보였다.

해병대출신이 자신의 핸디캡을 극복하고 자신의 어두웠던 청소년 시절을 극복한 것이 모두가 해병대정신이었고 해병대를 갔다 온 것이 인생의 큰 힘이 되었다는 얘기는 해병전우들이라면 모두 공감할 것이다.

기자는 이 만남을 통하여 해병대의 정신가치를 더욱 실감나게 느꼈던 시간이었다.

해병대신문 조경현 기자


[다른신문 기사보기]

☞ [매일경제] 왕따 고교생, 해병대 갔다와서 친구들과
☞ [뉴스에이] [인터뷰] "이희선 해병대 전략캠프 훈련본부장을 만나다"
☞ [시사코리아] "저를 뼛속까지 바꿨습니다!"
☞ [안산인터넷뉴스] 말더듬이 왕따 소년, 해병대 캠프 본부장
☞ [전남인터넷신문] 이희선, 해병대가 저를 뼛속까지 바꿨습니다!
☞ [국회일보] 귀신잡는 해병대 캠프 설립자 이희선 훈련본부장
☞ [위키트리] "이희선 해병대 전략캠프 훈련본부장을 만나다"
☞ [한국교육신문] "해병대가 저를 뼛속까지 바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학교에 찾아가는 인성교육서비스 개시 file camptank 2011.12.08 5775
182 훈련원장, 고려대학교 취업 특강 file camptank 2011.12.15 1692
181 중앙일보 27-28면 양면 기사 file camptank 2012.01.11 1367
180 '학교폭력 대치법' 봄 방학캠프 모집 file camptank 2012.01.13 1770
179 2012년 1월 신입사원 교육 진행 camptank 2012.01.20 1430
178 MBC뉴스데스크 '앵커도 뜁니다' camptank 2012.01.28 2736
177 공포의 PT체조 DT로 바뀐다 file camptank 2012.03.01 1501
176 서울우유, 임직원 위기극복 훈련 file camptank 2012.03.15 1405
175 제니엘, 해병대캠프 한마음 워크숍 file camptank 2012.03.25 1488
174 식약청, 신입직원 스피릿 과정 file camptank 2012.03.30 1326
173 ★해병대 여름방학 캠프 공지★ file camptank 2012.04.08 2871
172 훈련원장, 시각장애인 재능기부 특강 file camptank 2012.04.21 1339
171 직장인 공개교육 과정 개설 file camptank 2012.05.12 1541
170 2012 해양레저 리더십캠프 camptank 2012.05.28 1678
169 SBS'우아달' 여름캠프 교육지원 file camptank 2012.07.21 1689
168 KBS-1R '학교폭력 예방법' 방송 file camptank 2012.09.01 1530
167 김기덕 '피에타', 황금사자상 수상 file camptank 2012.09.10 1441
166 어린이 나라사랑 병영체험 운영 file camptank 2012.09.13 1539
165 2013 겨울방학 캠프 모집중~ camptank 2012.09.14 2234
» 해병대캠프 본부장 '전우탐방' file camptank 2012.09.25 1515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