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러그
  • 카페
  • 유튜브
조회 수 15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자녀를 온실 밖으로 내던져라"


[머니투데이 2007-05-04 18:00]      

[머니투데이 송광섭 기자]"아빠 은행에 가서 카드로 찾으면 되잖아"


"세수할땐 세면대에 물을 담아서 아끼고 연필이 짧아지면 볼펜대(몽당연필)를 끼워서 사용해"라고 일렀더니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의 뒤돌아 온 답변이다.


은행의 현금인출기에 카드만 넣으면 현금이 무한대로 나올 수 있다는 생각을 하는것이다.


5월은 가정의 달이자 제85회 어린이날이 있는 달이다.

21세기의 우리의 아이들은 두가지 측면에서 옛날과 무척 달라졌다.


하나는 사람들이 풍요한 경제 생활에 젖어들면서 나약하고 물러졌다는 점이고, 하나는 경제적으로 윤택해지고 교육이 발달함으로써 공동체 의식이 약해지고 개인주의, 이기주의가 고조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 중 나약하고 물러진 것은 여러 가지 이유에서 비롯하긴 하지만 정신력이 약해진 데서 비롯한다고 볼 수 있다. 그 결과 우리의 아이들은 자기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부모나 어른에게 의존하고 기대고 보채서 목표를 달성하는 나쁜 의존문화를 낳게 했다.


두번째로 성인이 되었음에도 자기 자신의 삶의 문제를 자주적으로 창조적으로, 해결하지 못해서 실패하거나 도태 당하는 사람을 주변에서 우리는 얼마든지 볼 수 있다. 그러므로 점점 각박한 세상에서 좌절하지 않고 살아 남으려면 강인한 의지력이 요구되지만 상대적으로 의지력은 점점 더 줄어가는 것이 아닌가 하고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그렇다면, 아이들에게 강한 자립심의 의지를 길러 주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

첫째, 어릴적부터 자기가 해야 할 일은 자기가 하도록 부추기고 격려해 주는 일이 필요하다. 요즘 우리의 가정은 아이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조차도 부모가 해주고, 심지어는 아이들이 할 일을 뺏는 부모들이 많다.

이런 풍토를 고치지 않는 한 나약하고 의지박약한 사람을 만들기가 쉽다.

또 아이들이 공부를 할때나 일을 할 때 목표를 세우는 습관을 기르도록 하고 한 번 옳다고 생각하고 내세운 목표는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밀고 나가는 태도와 습관을 길러 주어야 하겠다.


둘째, 이른바 극기훈련 같은 체험들을 가끔 경험하게 하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다. 예를 들어 가까운 거리는 걸어 다니는 습관, 여름방학에는 높은 산에 등반한다거나, 겨울에 옷을 얇게 입고 밖에서 운동을 하게 한다든지, 학교 단체활동의 참여 등을 통해서 의지력을 키울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런 육체적인 어려움을 이기는 것뿐 아니라 정신적인 고통을 이기는 것도 의지훈련에 필요하다.


가령 시험성적이 나쁘다고 해서 실망하고 공부를 포기한다, 가출을 한다, 자살을 기도하는 등은 의지가 약한 증거인 것이다. 정신적인 고통을 이기는 훈련은 신앙생활을 통해서도 할 수 있고, 자기 수련을 통해서도 주위의 전문가, 외부의 전문교육 기관에서 할 수도 있다.


궁극적으로는 육체적 고통을 이기는 힘도 결국은 정신적 고통을 이기는 정신력으로 해결 할 수가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강인한 의지란 곧 정신적인 힘이라는 것을 알고 우리 아이들을 의지가 강한 아이로 키워야 하겠다.


셋째, 부모가 먼저 변해야 한다. 하늘의 별이라도 자식이 원하면 목숨을 걸고 따주겠다는 부모들의 무분별한 희생의 자세로는 21세기가 요구하는 리더쉽과 인성을 키워줄 수 없다. 해줄 수 있는 것과 없는 것, 되는 것과 안되는 것을 자녀에게 분명히 인식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자녀에게 일방적으로 배풀기만 하는 것이 부모의 미덕이던 시대는 끝났으며 자녀 교육의 최고의 스승은 가정이고 부모임을 알아야 하겠다.


<한국청소년캠프협회' 상임이사 겸 해병대전략캠프 훈련본부장 이희선>

송광섭기자 songbird@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기사보기 =>> http://www.moneytoday.co.kr/view/mtview.php?type=1&no=2007050417450358453


  1. [어린이동아] 여름 방학 캠프 안내

    Date2007.06.22 Bycamptank Views2143
    Read More
  2. [한국경제]애들만 보내는 캠프 걱정스러웠는데…

    Date2007.06.20 Bycamptank Views1654
    Read More
  3. [소년한국]여름 방학 캠프, 이렇게 준비하자

    Date2007.06.18 Bycamptank Views1705
    Read More
  4. [코리아헤럴드]Summer camps meet various demands

    Date2007.06.14 Bycamptank Views1992
    Read More
  5. '신나는 여름방학' 맞춤형 캠프 인기

    Date2007.06.12 Bycamptank Views1607
    Read More
  6. [머니투데이]코레일, 주니어보드 해병대캠프 워크숍

    Date2007.06.09 Bycamptank Views1695
    Read More
  7. [프라임경제]코레일, 주니어보드(JB) 해병대캠프 워크숍

    Date2007.06.08 Bycamptank Views1667
    Read More
  8. 코레일, 주니어보드(JB) 전략캠프 워크숍

    Date2007.06.08 Bycamptank Views1568
    Read More
  9. [매일경제]"이번여름엔 해외캠프?"…프로그램 미리 확인을

    Date2007.06.03 Bycamptank Views1701
    Read More
  10. [여성조선]여름방학캠프 집중 가이드

    Date2007.05.29 Bycamptank Views1696
    Read More
  11. [세계일보]해병대캠프, ‘300’ 전사 양성 위해 300명 선착순 모집

    Date2007.05.25 Bycamptank Views1394
    Read More
  12. [고뉴스]‘스파르타300’ 해병대 방학캠프 개최

    Date2007.05.22 Bycamptank Views1524
    Read More
  13. [스포츠서울]'스파르타300' 해병대 방학캠프 개최

    Date2007.05.22 Bycamptank Views1320
    Read More
  14. [동아일보]다양한 국내캠프… 어디로 다녀올까

    Date2007.05.22 Bycamptank Views1421
    Read More
  15. [스포츠서울]사회복귀시설, "해병대캠프에서 정신건강 되찾아요"

    Date2007.05.16 Bycamptank Views1550
    Read More
  16. [머니투데이]"자녀를 온실 밖으로 내던져라"</

    Date2007.05.04 Bycamptank Views1554
    Read More
  17. [중앙일보]<b>KAIST, 해병대캠프 참가하면 50점</b>

    Date2007.04.27 Bycamptank Views1622
    Read More
  18. [머니투데이] 대우캐피탈, 신입사원 실미도서 극기훈련

    Date2007.04.12 Bycamptank Views1736
    Read More
  19. 대우캐피탈, 신입사원 ‘무한도전 해병대캠프’수료

    Date2007.04.11 Bycamptank Views1515
    Read More
  20. [머니투데이] 청명고 신입생 극기훈련 실시

    Date2007.04.04 Bycamptank Views158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