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러그
  • 카페
  • 유튜브
조회 수 15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극한 상황서 얻은 높은 자신감

지휘자 경험으로 통솔력 뛰어나

대기업들 채용에 적극적
    


CJ는 지난해 처음으로 해병대 전역장교 십여명을 채용한 뒤 올해 또 십여 명을 공채했다. 이 회사는 내년에도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해병대 전역장교를 뽑을 계획이다. 이 회사 채용 담당은 "해병대 출신들이 조직에 대한 충성심이 높고 성취욕 등이 높은 편"이라며 "대부분의 부서도 이들의 일하는 태도에 만족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병대 전역장교들이 취업시장에서 상종가다.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에서도 이들을 채용하기 위해 애를 쓴다. 경기도 발안의 해병대 사령부 복지취업지원과는 기업들의 요청을 받고 올해 15차례나 전역대상 장교를 대상으로 한 기업 설명회를 열었다. 홍석호 복지취업지원과장(중령)은 "지난해 복지취업과를 신설하고, 취업 지원인력을 기존의 2명에서 5명으로 늘렸다"고 말했다. 해병대 전역장교 출신으로 취직한 3명을 만나 '해병대 선호'배경을 들었다. 임병택(30)씨와 정근해(31)씨는 2003년 6월 전역 후 그해 7월 취업에 성공했다. 현재 임씨는 미래애셋증권 자산설계팀에서, 정씨는 우리투자증권 투자정보팀에서 일하고 있다. 서울대 응용생물화학부를 졸업한 권지훈(30)씨는 지난해 6월 전역한 뒤 곧바로 CJ에 입사, 현재 제약전략팀에서 근무 중이다.

  
◆극한 상황 경험이 자산

"1주일 동안 밥을 안 주고 잠도 안 재우는 유격훈력을 생각하면 지금도 어떻게 견뎠는지 모른다." 임씨의 말이다. 해병대 학사장교 희망자는 입대 직후 이런 지옥훈련을 포함해 14주 훈련을 받고 임관한 뒤 3년을 근무해야 한다. 훈련이 고되 임씨의 훈련소 동기(140명)중 12명이 중도 탈락했다. 임씨는 "입사 이후 외롭고 힘들 때마다 손가락에 낀 빨간색 해병장교 반지를 보며 힘을 얻는다"고 말했다. 정씨는 "훈련 중에 내무반에 적힌 '나를 죽이지 못하는 고통은 나를 더 강하게 만들 뿐'이라는 문구를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용담당자들은 이런 극한 상황을 미리 경험해본 해병대 전역장교가 무한 경쟁시대에서 기업이 필요한 인력 중의 하나라고 입을 모은다.



◆포기를 모른다

권씨는 입사 직후 제약영업을 맡았다. 의사들을 대상으로 CJ의 약품을 판촉하는 일이다. 권씨는 "유난히 CJ에 마음을 닫은 의사가 한 명 있었다"면서 "첫날부터 문전박대를 당하는 등 수모를 겪었다"고 술회했다. 그러나 그는 거기서 물러서지 않았다. 줄기차게 찾아갔고 결국 3개월 만에 자리를 함께한 뒤 거래를 시작할 수 있었다.

임씨도 회사에서 반드시 거래를 터야 하는 고객의 경기도 김포 집으로 한밤중에 여러 차례 찾아가는 끈기를 발휘했다. 회사 내에서 아무도 그 고객의 마음을 잡지 못했었다. 그 고객은 "귀신잡는 해병이 아니라 자네가 귀신이군. 내가 졌다"며 거래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단다. 임씨는 "무슨 일을 하든지 된다는 자신감이 직장생활의 원동력"이라며 "지나친 자신감 때문에 여직원들로부터 따돌림을 받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몸에 밴 리더십

해병대 장교들은 대부분 30~80여 명의 소.중대원을 지휘해 봤다. 이들 모두 "해병대가 단순 무식하다는 얘기는 옛말이다"며 입을 모았다. 정씨는 "해병대를 지원하는 인력들의 교육 수준이 높아져 작지만 강한 조직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말했다. 권씨는 "조직적응에 문제가 있는 사병을 기합으로 다스리지 않고 사랑으로 이끌었더니 능력을 발휘하더라"며 "해병대에서 조직을 이끄는 능력을 배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은 조직의 이익이 아닌 상사 개인의 이익을 위한 지시라면 단호히 거절하겠다는 뜻을 비쳤다. 정씨는 "무조건적인 복종과, 충직과 정의에 기반한 복종은 분명히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심재우 기자 [jwshim@joongang.co.kr]


강원도 설한지 훈련장에서 눈마사지를 하고 있는 해병 수색대원들. [중앙포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중앙일보] 귀신잡던 해병, 기업 키우는 일꾼 file 이희선 2006.08.27 1528
191 [매일경제] 해병대 창업캠프 "강한 정신력으로 CEO될래요" 이희선 2006.08.22 1393
190 [부산일보] '빨간모자' 교관의 자존심 대결 file 이희선 2006.08.11 1837
189 [한국경제] 여름방학캠프…청학동 예절교실 vs 해병대 극기체험 이희선 2006.07.29 1659
188 [대전일보]자연서 뛰놀며 몸ㆍ마음 ‘쑥쑥’ 공부도 ‘쏙쏙’ file 이희선 2006.07.23 1476
187 [삼성 07월호] 리더십.인성캠프 file camptank 2006.07.20 1515
186 [success 8월호] 여름방학 캠프 file camptank 2006.07.20 1065
185 [전북일보]내달 7일부터 무주서 해병대 방학캠프 이희선 2006.07.19 1201
184 <레저소식>해병대 전략캠프, 7월 방학캠프 개설 이희선 2006.07.19 1148
183 여름방학 해병대캠프, 오는 27일 오픈 file 이희선 2006.07.17 1385
182 [매일경제/시티라이프] 자녀 경쟁력 높이는 여름캠프 file camptank 2006.07.05 1515
181 [조선일보] 여름캠프, 아이디어가 ‘톡톡’ file camptank 2006.07.05 1394
180 직장인 10명중 9명 해병대캠프, 기업연수에 긍정적 file camptank 2005.05.12 2619
179 [우먼센스 7월호] 안전하고 좋은 여름캠프 고르는 요령 file camptank 2006.06.30 1693
178 [한겨레신문] 골라보자! 여름방학 갬프 file 이희선 2006.06.26 1739
177 獨, 극기 체험으로 스트레스 푼다 file 이희선 2006.06.24 1650
176 해병대 캠프서도 '오~필승 코리아' file 이희선 2006.06.15 1499
175 [소년조선] 야호~ 설레는 캠프! 올 방학엔 뭘 해볼까? file camptank 2006.06.14 1303
174 "해병대캠프 극기훈련도 꼭지점댄스로 편(fun) 하게" file camptank 2006.06.13 1202
173 청심국제중고교, "해병대 1등정신 배운다" file 이희선 2006.06.11 1426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