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러그
  • 카페
  • 유튜브
조회 수 12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51110013003학교체험 프로 큰효과

우리아이 겨울캠프 어디가 좋을까

겨울방학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방학을 알차게 보내려는 학생·학부모들은 각종 캠프에 관심을 기울일 시기다. 여름에 비해 야외활동이 제한되기 때문에 특히 겨울방학에는 영어 등 ‘학습’을 바탕으로 스키 등의 활동을 첨가한 캠프가 많다. 각종 캠프의 특징과 챙겨야 할 점을 알아본다.


■ 공공기관 주관 믿을만

방학 캠프 가운데 가장 관심이 쏠리는 것은 역시 영어캠프다. 국내와 해외로 구분되며, 기간도 1∼8주 정도로 다양하다. 주관사, 숙박 형태, 커리큘럼 등을 꼼꼼히 살펴 선택해야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국내캠프 저렴하고 안정감

국내 캠프는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아이들도 심리적인 안정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싸고 믿을만한 것이 각 지자체와 교육청에서 주관하는 캠프다. 서울시와 경기도의 영어체험마을과 서울 강서·남부·서부교육청 등의 초등학생 캠프, 경남 창녕 교원단체가 주최하는 캠프가 대표적이다.

대학 등 교육기관에서 주최하는 캠프도 알차다. 기숙사 등 시설과 교수요원을 활용하기 때문에 크게 비싸지 않고 특색있는 노하우를 내세우기도 한다.

한국외대는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i-외대 이중언어캠프’를 개최한다. 사전에 테스트를 통과해야 참가할 수 있으며, 일반과정 입소자 가운데 10%를 선발해 입소 전 1대1 화상교육으로 영어 두려움을 없애도록 돕고, 캠프 후에는 전원에게 사후 화상교육을 한다.

한영외고에서 열리는 ‘한영 OSP Pre AP 캠프’는 우수한 중학생들을 선발해 한영외고 유학반을 미리 체험해 보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해외캠프 영어·문화 동시체험

해외 캠프는 언어와 문화를 동시에 체험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최근에는 외국 초등학교나 중학교 수업에 그대로 참여하면서 방과후 보충수업을 듣는 학교체험프로그램이 크게 늘었다.1∼2명 단위로 홈스테이를 하며, 영어에 어느 정도 자신이 있는 경우라면 단기간에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캐나다 전문 유학원인 서울신문K&C는 캐나다 벤쿠버 서리 교육청 관할 공립학교를 3·6주간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내놨다. 현지 교육청이 엄선한 홈스테이 가정에 머물면서 정규 수업에 참여한다. 미국 올랜도 디즈니월드에서 열리는 ‘디즈니 청소년 영어캠프’도 특색있다. 디즈니의 다양한 놀이시설 및 테마파크를 이용하며 과학의 원리 등을 영어로 배운다.

그동안 미국·캐나다 위주였던 해외 캠프는 최근 호주·뉴질랜드는 물론 필리핀·말레이시아·하와이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100만원 안팎의 필리핀 단기 캠프부터 1000만원 가까이 하는 북미 8주짜리까지 가격도 천차만별이다.

●캠프 선택시 주의점

해외캠프를 선택할 때는 주관사가 믿을만 한 곳인지부터 꼼꼼히 따져야 한다.

자료나 약관을 꼼꼼히 읽고 중도 해약 가능 여부와 환불 조건, 인솔자 동행 여부, 현지 숙박 형태, 보험 가입·병원 이용 여부 등도 체크해야 한다.

이효용기자 utility@seoul.co.kr

  

■ 출발전 가족끼리 영어대화 연습을

길어야 한 달 남짓이 대부분인 영어 캠프로 단번에 영어실력이 쑥 늘 것이라 기대해서는 안 된다. 그러나 캠프 참가를 전후해 간단한 준비와 학습을 곁들여 주면 그 효과를 120%로 만들 수 있다.

●부모도 영어 이메일 연습을

우선 캠프 시작 전까지 영어에 적응하고 친숙해지는 훈련이 필요하다. 국내 캠프라도 24시간 영어만 사용하는 캠프가 대부분이므로, 일상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간단한 영어회화를 익히고 가는 게 중요하다.‘화장실이 어디죠?’ 등의 필수적인 표현과 간단한 자기소개 정도면 된다.

캠프에 참여하고 있는 아이와 통화하거나 이메일을 주고받을 때는 부모도 가급적 영어를 사용하도록 노력해 보자. 어색하지만 부모와 영어로 대화하다 보면 아이는 마치 놀이를 하는 것과 같은 색다른 흥미를 느끼게 된다.

●문화원 행사참여 외국인과 접촉 기회로

캠프를 무리없이 끝내면 이때부터 1∼2주간이 영어에 대한 흥미가 가장 많아지는 시기다. 자연스럽게 생활 속에서 영어 사용을 장려해야 한다. 아이들이 캠프 기간에 배운 책의 내용을 관심 있게 보면서, 몇 가지 질문들을 생각해 매일매일 아이들에게 질문해 준다면 캠프기간 중 아이의 수업 태도도 점검할 수 있고 캠프의 수준도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캠프 중에 같이 생활했던 반 친구들, 외국인 선생님과의 영어로 메일 주고받기는 흥미 유지와 더불어 친교활동에도 도움이 된다.

■ 도움말 i-외대 권혁재 사업본부장(한국외대 교수)



■ 아이 의견 존중해 고르세요


영어 외에 역사·문화·과학캠프 등도 다양하다.

한국역사문화학교는 강화도에서 우리 문화유산의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세계문화유산캠프’를 연다. 한배달역사문화학교는 분단 현실에 대해 생각해 보는 ‘민족분단체험캠프’를 마련했다. 창의성 계발을 목표로 하는 ‘자신감 리더십 캠프’, 심리기술 훈련으로 집중력을 키우는 ‘NLP 집중력 리더십 캠프’ 등 인성 캠프도 있다.

과학을 좋아하는 아이라면 ‘NASA 우주비행사 캠프’나 ‘천문과학캠프’가 적격이다.‘바이오사이언스 캠프’에서는 동물 해부,DNA 추출 과정 등을 관찰할 수 있다.‘중미산 스키 천문캠프’는 천문과학캠프에 스키 캠프를 접목했다.

캠프를 선택할 때는 나이, 체력, 성격, 지적 능력을 두루 고려해야 한다. 활발한 성격이라면 문화·과학 캠프를, 내성적인 아이라면 국토순례·레포츠 등 캠프를 추천할 만 하다.‘캠프나라’ 최선희 대리는 “아이의 의견을 존중해 선택하고, 주최하는 단체가 믿을만한 곳인지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효용기자 utility@seoul.co.kr

기사일자 : 2005-11-10  

[기사 바로가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2 [뉴시스] 극기훈련 상품권 등장 file camptank 2005.12.02 1347
151 [서울신문] 안산,무주서 청소년 해병대 캠프 file camptank 2005.11.25 1608
150 [매일경제] 캠프, 겨울방학, 캠프가 부른다 file camptank 2005.11.24 1487
149 [미즈엔] 겨울방학캠프, 어디로 보낼까? file camptank 2005.11.24 1399
148 [소년조선일보] 내게 꼭 맞는 겨울방학 캠프를 찾아라! file camptank 2005.11.24 1379
147 [국민일보] 올 겨울방학 캠프-똑똑하고 튼튼하게 file camptank 2005.11.22 1088
146 [뉴시스] 해병대 전략캠프, 청소년 해병대캠프 개설 file camptank 2005.11.21 1301
145 [스포츠코리아]건빵 먹으며 버텨요~겨울방학 해병대캠프 열려 file camptank 2005.11.21 1610
144 [한국경제] 공부야 놀자-가볼만 한 겨울캠프 file camptank 2005.11.21 1463
143 [연합뉴스] 대부도ㆍ무주서 `해병대 캠프' file camptank 2005.11.21 1675
142 [세계일보]겨울방학 "해병대캠프에서 단련" file camptank 2005.11.20 1773
141 [고뉴스] ‘고사리 손’도 레펠 척척…‘극기 해병 캠프’ 오픈 file camptank 2005.11.19 1350
140 [중앙일보] 머리에 쏙!잘 고른 캠프,열 학원 안 부럽죠 file 최현석 2005.11.16 1504
139 [뉴스와이어] SC제일은행 신입행원, 해병대캠프에 도전 file camptank 2005.11.15 1433
» [서울신문] 학교체험 프로 큰효과 file 이연옥 2005.11.10 1292
137 [한겨레] 신나는 겨울캠프 준비는 지금부터 file camptank 2005.11.08 1401
136 [뉴시스]해병대캠프연합회, 정기총회 file camptank 2005.11.07 1351
135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해병대캠프 러시 file camptank 2005.10.17 1751
134 [보도자료] 학교마다 "가자 해병대캠프로" file camptank 2005.09.27 1300
133 [이코노미21] '해병대원'이 된 사원들 file camptank 2005.08.30 1737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