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러그
  • 카페
  • 유튜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4644_13305_2212.jpg

 

                             ▲사진: "변화를 두려워하지 마라" 기업체 직장인들이 회사 워크숍에서 하의 바지로 공기 주머니를 만들어 
                                 수상인명구조 교육을 받고 있다.

 

 

[보도자료= 2015년 7월 22일] 지난 5일, 안산 대부도에서 신혼부부가 바다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새벽에 썰물로 드러난 갯벌에 차를 몰고 들어갔다가 밀물에 고립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또 지난 5월에는 안산시 대부북동의 섬 광도에서 낚시객 4명이 급류에 휩쓸려 김모(24)씨 등 2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나머지 이모(24)씨 등 2명은 경찰에 구조됐다. 이들은 낮 12시께 망둥어 낚시를 하기 위해 갯벌을 걷던 중 갯골에 빠졌다가 거센 물살에 휩쓸려 사고를 당했다.

 

6∼8월에는 바다에서 할 수 있는 여름방학 캠프나 래프팅 수상체험, 갯벌체험 등 수련활동 행사들이 가득하다. 바닷가의 썰물 때는 한 시간 이상을 걸어 나가야 해수를 만날 수 있을 정도다. 갯벌에 대해 잘 알지 못하여 종종 고립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안전 갯벌체험 노하우를 숙지해야 한다.

 

안전교육 전문업체 교육그룹 더필드의 이희선(사진) 훈련본부장에게 들어봤다.

 

◆ 손과 발을 보호할 수 있는 장갑이나 갯벌신발을 착용하라.
갯벌에는 날카로운 바윗돌, 조개껍질 등으로 손이나 발을 베는 경우가 많다. 맨발, 맨손으로 갯벌에 들어가는 것은 손과 발을 상할 위험이 있다. 바닷가나 갯벌체험 장소에서 대여나 판매한다.

 

◆ 밀물이 시작되기 1∼2시간 전에는 해안 멀리까지 나가지 마라.
갯벌은 밀물이 시작되면 기상의 영향에 의해 조석표의 시간보다 빨리 물이 들어올 수 있다. 특히 구릉(갯벌 언덕)은 사방에서 해수가 밀려와 매우 위험할 수 있다. 또한 펄 갯벌에서는 발이 빠져 걷기가 매우 힘들기 때문에 멀리까지 나가서는 안 된다.

 

◆ 해무(바다에 끼는 안개)가 끼거나 우천 시 기상 변화에 주의해라.
갑자기 기상이 안 좋아져서 시야 확보가 어려워지면 해안가와 바다의 방향 감각을 잃을 수 있으므로 갯벌에서 고립되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장마철에는 갯벌체험을 삼가는 것이 좋다.

 

◆ 야간에는 절대 갯벌에 나가서는 안 된다.
야간에 조개잡이, 물고기 잡이 등은 안전사고에 매우 위험하다. 물때 시간을 정확히 예측하기 어렵고 해수가 사방에서 밀려온다는 것을 명심하라.

 

◆ 통신 장비를 필히 휴대하라.
갯벌에서는 항상 주위에 사람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육상의 사람들과 통신할 수 있는 휴대전화, 확성기, 호각 등의 통신 장비를 반드시 휴대한 상태에서 갯벌체험을 해야 한다.

 

◆ 갯골에는 절대 들어가지 말 것.
갯골(갯고랑, 갯벌에 길게 나있는 물고랑)은 밀물이 시작되면 가장 먼저 물이 차는 곳으로 순식간에 수심이 깊어지는데다 갯골 주변에는 물기가 많아 발이 빠져 움직이지 못해 안전사고의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갯벌에 발이 빠졌을 경우 즉시 옆드려 네 발로 기어 나오는 것이 안전하다.

 

◆ 단체의 경우 3명을 한 개 팀으로 편성해 체험한다.
일행 중 한 명이 갯골에 빠졌거나 안전사고를 당했을 때 다른 한 명은 외부의 도움을 구하고 또 다른 한 명은 구조를 하고 환자를 보호, 응급처치를 해야 한다.

 

교육그룹 더필드 이희선 훈련본부장은 "안전사고는 '다른 사람들도 이렇게 하는데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이 '안전 불감증'이다"며 "가족여행에서 부모는 아이들의 동선을 수시로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 단체의 갯벌체험에는 어린이 10명당 1명의 성인 안전자격요원을 상주시킬 것"을 주문했다.

 

[관련 기사]

 

또 하나의 안전불감증 갯벌체험 안전수칙 7계명 뉴스에듀신문

여름철 휴가지 안전불감증 "갯벌체험 안전수칙 7계명" 한국시민기자협회

여름 휴가철 '갯벌체험 안전수칙 7계명' 뉴스쉐어

더필드, 여름 휴가철 "갯벌체험 안전수칙 7계명" 스쿨iTV

여름 휴가철 안전불감증 "갯벌체험 안전수칙 7계명 동포투데이

여름철 가족여행 안전불감증 "갯벌체험 안전수칙 7계명" 전남인터넷신문

더필드 이희선, 여름 휴가철 가족여행 안전불감증 "갯벌체험 안전수... 충남도민일보

여름 휴가철 생명 위협하는 '갯벌 언덕' 아십니까! 신문고뉴스

밀물과 썰물의 조석표를 필히 확인하고 1시간 빨리 나와라 연예스포츠방송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2 [뉴시스] 극기훈련 상품권 등장 file camptank 2005.12.02 1346
151 [서울신문] 안산,무주서 청소년 해병대 캠프 file camptank 2005.11.25 1608
150 [매일경제] 캠프, 겨울방학, 캠프가 부른다 file camptank 2005.11.24 1487
149 [미즈엔] 겨울방학캠프, 어디로 보낼까? file camptank 2005.11.24 1399
148 [소년조선일보] 내게 꼭 맞는 겨울방학 캠프를 찾아라! file camptank 2005.11.24 1378
147 [국민일보] 올 겨울방학 캠프-똑똑하고 튼튼하게 file camptank 2005.11.22 1087
146 [뉴시스] 해병대 전략캠프, 청소년 해병대캠프 개설 file camptank 2005.11.21 1299
145 [스포츠코리아]건빵 먹으며 버텨요~겨울방학 해병대캠프 열려 file camptank 2005.11.21 1609
144 [한국경제] 공부야 놀자-가볼만 한 겨울캠프 file camptank 2005.11.21 1463
143 [연합뉴스] 대부도ㆍ무주서 `해병대 캠프' file camptank 2005.11.21 1670
142 [세계일보]겨울방학 "해병대캠프에서 단련" file camptank 2005.11.20 1773
141 [고뉴스] ‘고사리 손’도 레펠 척척…‘극기 해병 캠프’ 오픈 file camptank 2005.11.19 1297
140 [중앙일보] 머리에 쏙!잘 고른 캠프,열 학원 안 부럽죠 file 최현석 2005.11.16 1499
139 [뉴스와이어] SC제일은행 신입행원, 해병대캠프에 도전 file camptank 2005.11.15 1431
138 [서울신문] 학교체험 프로 큰효과 file 이연옥 2005.11.10 1289
137 [한겨레] 신나는 겨울캠프 준비는 지금부터 file camptank 2005.11.08 1385
136 [뉴시스]해병대캠프연합회, 정기총회 file camptank 2005.11.07 1350
135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해병대캠프 러시 file camptank 2005.10.17 1741
134 [보도자료] 학교마다 "가자 해병대캠프로" file camptank 2005.09.27 1300
133 [이코노미21] '해병대원'이 된 사원들 file camptank 2005.08.30 1735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ext
/ 29